본문 바로가기

여러가지/세상

Different와 Wrong 에 대한 한국 사회의 시선과 그에 대한 나즈나의 의견.

그렇게 아이들은 「다른 것」이 그냥 다르다고 보지 않고, 「틀린 것」으로 보기 때문에 학교 내에서만 갈등을 초래하는 것이 아니라 차후 성인이 되어 사회에 진출했을 때도 큰 갈등을 초래하는 것이다.
아니, 애초에 「늘 남들처럼 가라. 남들과 똑같이 행동하고, 남들과 똑같은 길로만 가라」라고 말하는 어른들이 있기 때문에, 아이들에게는 개성이나 확고한 자신만의 의지가 없어지고, 단순히 「남들이 가는대로」만 따라가는 형식으로 크게 되어버린 것이다.

단지, 수학에서는 「1+1」이 「2」 밖에 될 수가 없지만, 인생에서는 「1+1」은 「0」이 될 수도 있고 「-」가 될 수도 있고, 「2」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을 가르쳐 주었으면 한다.
「다른 것 = 틀린 것」으로 배운 아이들이 자신의 꿈이나 의지는 하나도 없으, 그저 남들이 하는 대로 혹은 시키는 대로만 하는 획일화된 인생을 미래에 살아간다면, 부모로서 피눈물을 흘릴 일이 아닌가? - 「다른 것과 틀린 것을 모르는 아이들」 노지.

「다른 것과 틀린 것을 모르는 아이들」http://nohji.com/1674

「다른 것과 틀린 것의 오류에 대하여」http://blog.naver.com/jboy17?Redirect=Log&logNo=110125902594

「틀린 것과 다른 것」http://blog.daum.net/tinngem/197

「다르다고 틀린 것이 아니다 - 배상복 기자」http://blog.joinsmsn.com/media/folderlistslide.asp?uid=bsb2001&folder=1&list_id=12428257

「1년 동안 잠만...딸, 이러려고 자퇴했니?」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26&newsid=20110529111510433&p=ohmynews

예시가 가장 적절하고 위 어떤 글보다도 더 와닿는 글이 있었는데 찾을 수 없었다.
대학 강의에서 있었던 실제 이야기를 인용한 것인데, IE, 파이어폭스, 크롬 전부 찾아봐도 즐겨찾기에서 찾을 수 없었다. 아무래도 실수로 저장을 안햇거나 지운 거겟지..

지금 내가 가고 있는 길이, 내가 다니고 있는 학과가 진심으로 자기가 원해서인지.
아니면 사회의 시선과 월급을 보고, 부모님의 눈치를 보고 지원한 것인지.
이 기회에 한번 살펴보고 고민하였으면 좋겠다.
  • Favicon of http://nohji.com BlogIcon 노지 2012.01.20 16:39

    이 글이로군요...왜 안된 것인지...ㅎㅎㅎ;

    • Favicon of https://nazuna.kr BlogIcon 나즈나 2012.01.20 18:34 신고

      그러니까요..
      요즘 모바일 티스토리에서도 댓글 달면 에러페이지 뜨기도 하고 티스토리가 이상해졌어요.
      이따가 운동나가기전에 한번 더 시도해보아야 겠어요.

  • Favicon of http://rinne.wo.tc/ BlogIcon Rinne 2012.01.20 18:49

    오오! 나즈나님도 저와같은 생각을 가지고 계시군요! 개인적으로 저는 이세상은 사람들끼리 정한걸 전제로 수학이론, 과학이론 등이 생겨났기 때문에 정답은 없다라고 생각합니다. 즉, 나와 다른 생각을 지녔다고 배척하는등의 현상은 바람직 하지 못하다고 생각해요. 특히 우리나라 사회는 수능이라는 획일화된 제도때문에 이런 현상들이 심화되고 있는게 아닌가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구요 ㅎㅎ

    • Favicon of https://nazuna.kr BlogIcon 나즈나 2012.01.20 19:11 신고

      린네님이라면 저와 같은 의견이실 줄 알았습니다.ㅎㅎ
      우리나라는 수능위주의 교육을 하다보니
      뭔가 한가지가 특출난다던지 뭔가 한가지에 관심을 가지고 그 길로 가고 싶어 한다던지 하는, 한국 교육사회의 입장에서 반항아, 부적응자 들을 배척하고 훈계하고 사회에서 정한 길로만 가게 하려는 점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제도 얼마전에 수능을 봤고 이런 사회로부터 피해를 본 피해자이기 때문에 잘 느끼고 있는 점이죠.